방문자 통계

본문 바로가기

의령군청 주요 누리집
  • 글자크기 증가

    글자크기

    글자크기 축소
  • 한국어
  • 닫기

의령군 UIRYEONG 변화의시작 더 살기좋은 의령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의 의견에 대해서는 답변을 하지 않습니다
민원과 관련된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아래의 게시판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자료 관리 안내

  • 민원과 관련된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전자민원(상담신청) 게시판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내용 입력 시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등록된 글이 본 코너의 성격에 맞지 않는 글은 관리자가 관련 코너로 이동 조치하거나 삭제 할 수 있습니다.
  • 원활한 이용을 위해 이용자가 게시한 자료 중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료는 삭제할 수 있습니다.
  • 게시물의 등록일이 1년 경과한 게시물(게시기간 : 1년)
  • 국가안전이나 보안에 위배되는 경우
  • 정치적 목적이나 성향이 있는 경우
  • 특정 기관, 단체를 근거없이 비난하는 경우
  •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경우
  • 영리 목적의 상업성 광고, 저작권을 침해할 수 있는 내용
  • 욕설, 음란물 등 불건전한 내용
  • 실명을 원칙으로 하는 경우에 실명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
  • 동일인 또는 동일인이라고 인정되는 자가 같거나 비슷한 내용을 주 2회 이상 게시
  • 그 밖의 연습성, 오류, 장난성의 내용 등

전통 한지, 지역 아닌 ‘국가 브랜드’로 유네스코 등재 추진해야

등록일
2024-02-21
조회수
196
담당자명
강구열
첨부

전통 한지, 지역 아닌 국가 브랜드로 유네스코 등재 추진해야

동아일보 서주희 전통공예 칼럼니스트(동덕여대 공연예술대학 겸임교수) 2024-02-20

 

지난해 7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 신청 대상으로 우리나라의 한지, 전통지식과 기술’(가칭)이 선정됐다. 당시 문화재청은 한지 제작 과정이 공동체 문화를 잘 보여주고, 집필도구의 용도를 넘어 문화유산 보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고 했다. 다음 달 문화재청이 등재 신청서를 내고, 2026년 최종 등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뻐하기에 앞서 일본의 화지(和紙), 중국의 선지(宣紙)에 비해 한지의 유네스코 등재가 늦어진 이유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선지와 화지는 각각 2009년과 2014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우선 한지에는 유네스코 협약에서 중시하는 공동체 집단의 통일성이 안 보인다. 지자체 차원에서 자신들의 한지만 강조하는 등 지역색이 지나치게 부각된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유네스코는 공동체의 개인들이 자유롭게 등재 신청 과정에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기를 요구한다. , 모두가 화합해 코리아 한지(KOREA HANJI)’ 브랜드를 선보여야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개인과 민간단체를 이끄는 정부의 지원책이 나오기를 바란다. 그동안은 개인과 민간단체가 앞장서 일을 추진하면 관이 뒤따라오는 형국이었다. 특정 지역의 한지만 부각돼 일부 집단이 이익을 보는 행태가 나타나지 않도록 중앙정부가 교통정리를 할 필요가 있다. 지역 이름을 내건 한지 상표가 아닌, 하나의 국가 상표로 통일성을 입증하는 게 중요하다.

 

아울러 한지 연관 기관과 개인들이 소장하고 있는 한지 유물의 보존 상태에 대해 적극적으로 전수조사를 벌여야 한다. 한지가 인류무형문화유산이 되면 오랜 세월을 견뎌온 한지 유물들이 주목받을 것이다. 한 나라의 문화를 고스란히 보여줄 수 있는 소중한 유물이 빛을 보지 못한 채 방치된 경우도 있기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

 

‘K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요즘, 한국인의 삶과 함께한 한지의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모두의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


목록 수정 삭제

  • 담당 민원봉사과 민원팀 
  • 연락처 055-570-2402
  • 최종수정일 2023-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