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 통계

본문 바로가기

의령군청 주요 누리집
  • 글자크기 증가

    글자크기

    글자크기 축소
  • 한국어
  • 닫기

의령군 UIRYEONG 변화의시작 더 살기좋은 의령

읍면소개 > 지명유래

의령읍 무하(茂下)마을

작성자
의령읍
작성일
2720
등록일
2003.08.06
읍면
의령읍
첨부

법정동리상 무전리(茂田里)에 속한다. 옛날의 소지명은 「마당골」이었다고 하는데 일설에 의하면 의령현에 딸린 말(馬)을 먹였던 곳이라 너른 풀밭과 마굿간이 있었던 곳이라고 한다. 그리고 동구 밖으로 길이가 280자, 폭이 4자가 되는 큰 제방 둑이 있었는데 그 이름이 호마제(呼馬堤)라 했으니 말과 관련성이 있는 동네로 보인다. 둑 넘어 있는 들은 못밑들로 부르고 마을 뒤로 나직한 산줄기가 부드럽게 감싸고 있다. 새칭이라 부르는 곳은 당산을 모신 곳이고 큰골, 작은골 등 산골짜기 이름과 동쪽으로 산끝자락에 해당되는 곳을 각산이라고 한다. 산의 생김새가 소뿔처럼 생겨서 그런 이름이 붙었을 것이라고 하며 새 길이 나면서 산줄기가 끊겨버렸다. 길밑 조금 남은 산줄기를 성냥껄이라고 부른데 이는 옛날 그곳에 성냥깐(불매깐, 대장깐)이 있었고 편수가 살던 집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지명이 붙었다고 한다. 의령읍에서는 재애굴(기와굴의 토박이말)을 지나서 나직한 산고개를 넘는데 이 고개 이름은 못둑 고개다. 바로 옆에 자그마한 못(저수지)이 있었기 때문에 목둑꼬니 못뚝고개로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이 고개 바로등쪽 산자락에는 합천 이승진(□承鎭))처 유인 안동권씨효열비가 서 있고 오래된 재실로 봉덕재(鳳德齋)가 있었는데 근년에와서 철거되고 빈터에는 유적지(遺跡址) 돌비 하나가 서 있다. 못뚝꼬를 넘어서 왼편으로 제법 깊은 골이 있는데 고망실이니 고망골인데 행정구역상 무중에 속하는 지역이라고 한다. 마당골에는 반남 박(朴)씨가 먼저 들어왔다고 하며 지금도 가장 많이 살고 있으며, 그외 허ㆍ김ㆍ강ㆍ조씨 등이 80여가구 마을을 형성하여 살고있다.

목록

  • 담당 의령읍 총무팀 
  • 연락처 055-570-4333
  • 최종수정일 2023-0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