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 통계

본문 바로가기

의령군청 주요 누리집
  • 글자크기 증가

    글자크기

    글자크기 축소
  • 한국어
  • 닫기

의령군 UIRYEONG 변화의시작 더 살기좋은 의령

읍면소개 > 지명유래

용덕면 하연마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3223
등록일
2003.08.21
읍면
용덕면
첨부

용덕면의 두골짜기 중 웃골짝인 용암골에 있는 하연마을은 원래「못골」또는 「석수골」로 부르던 곳인데 옛문헌에는 淵洞이니 淵谷으로 적혀있으며 이씨와 전씨(담양)가 살았다고 돼 있다. 지금도 마을 앞에는 「헌못」이라고 부르는 작은 못이 있으며 이 헌못의 물은 우수골안의 바위 틈 사이에서 흘러 나온다해서 石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그리고 새못이 생기면서 옛날의 것을 헌못이라 부르게 된 것이며 이 헌못 때문에 아래위의 동네이름도 못아래, 못위가 되었다고 한다. 이 동네에는 옛날 벽진이씨 터엿을 뿐 아니라 이명후공이 천석꾼 큰 부자였고 두루 50리 땅은 모두 자기것이라서 원행이 아니고는 자기땅만 밟고 다녔다고 한다. 담 안에 12채 큰 기와집에 큰 고방이 두 개나 있었으며 소슬 대문에 수십명의 하인을 거느리면서 떵떵 울리고 살았다고 한다.

지금은 집터만 남았을 뿐 옛시절의 영화는 사람들의 이야기로서만 들을 수 밖에 없이 돼 버렸다. 이 동네에 있는 작은 저수지도 이부자집에서 주선하여 조성한 것이라고 한다.

길가 동네는 큰동네와 새터 그리고 양지땀으로 나누어 지는데 동네 서쪽에 제법 높은산이 있는데 뒨봉(된봉)이라고 하고 그 아래쪽에 와요마을로 통하는「티비재」가 있으며 석수골, 티비골, 신도골 등 재미있는 산골짜기 이름도 있다.

그리고 마을앞 길옆에는 300살쯤 되고 생긴 긴 모양이 아주 묘하게 구부러진 물버들나무가 있었다. 이 나무를 경계로 위쪽을 상연마을 아랫쪽을 하연마을로 갈린다고 한다. 그리고 옛날 동네 상여를 넣어두던 샹여집이 있었는데 그게 없어지고 그 자리에 풀깐(퇴비사)을 지었는데 그런뒤로 이 동네에는 소년상(어린아이가 죽음)이 자주 나고 밤에는 소복한 여인이 나타나고 불이 자주 났고 또 밤중에 돌멩이가 날아오는 등 요상한 일이 계속 생겼다는 것이다. 어느 날 이동네를 지나던 노승이 저기 풀깐을 없애야 동네가 편할 것이라해서 동네사람들이 의논을 해서 그 풀깐을 없앴더니 동네가 평안했다는 이야기다. 이 같은 얘기는 더러 듣게 되는데 상여집에서부터 실마리가 된 이 이야기는 금기지역과 또 밤마실 금제하기 위해서 꾸며낸 귀신이야기로 보아야 할 것이다.

헌못 아랫쪽 들은 홈골들로 부르는데 이건 논물을 대기 위해서 나무로 만든 홈이 논배미마다 걸려서 그런 지명이 붙었다고 한다. 홈골안에 벽지이씨 문중 재실 임연재가 있고 옛시절 울리던 부자집은 터만 남았다. 역시 벽진이씨가 9세대, 담양전씨가 4세대, 그리고 김씨, 임씨, 이씨, 양씨, 권씨, 정씨 등은 겨우 한 두 집씩이라 모두 25세대가 남아 있다.


목록

  • 담당 용덕면 총무팀 
  • 연락처 055-570-2762
  • 최종수정일 2023-01-18